Home > 증상별 임상요가 > 오십견
 
중년에 접어들면서 갑자기 어깨가 불편해지는 경우가 있다. 좋아지겠지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사우나나 맛사지 등을 해보고 견디다가 점차 팔이 올라가지 않거나 옷입기가 어렵고 이빨 닦기 위해 손을 드는 것 조차 어렵게 되는 등 나중에야 병원을 찾게 된다. 오십견이란 보통 중년 이후에 증상이 나타나서, 즉 주로 50세를 전후해 누구나 한번쯤 경험 한다 하여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노화나 과도한 팔의 사용으로 누적된 피로가 회복되지 않아 팔의 통증의 유발과 팔의 운동을 제한하는 흔히 볼 수 있는 증세다. 어깨관절의 통증 과 운동 범위에 제한이 오는데도 특별한 병적 부위를 알 수 없는 병변으로서 견관절 주위 염 중의 하나이다. 어깨부위의 통증은 많은 경우가 연부조직의 이상부터 생길 수 있기 때문 에 모든 것을 방사선 촬영에 의해 이상소견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어깨 관절은 몸에서 관절운동이 가장 큰 부분이며 이러한 큰 관절운동 때문에 평상 시 손을 자유스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나 관절운동성이 커서 손상 받기가 쉽고, 주위에 구조가 복잡하여 여러 가지 질환이 발생하기가 쉽다. 노화도 큰 원인이지만 특정 스포츠에서처럼 과도한 노동으로 어깨가 쉴 시간을 주지 않는 것도 원인이다. 또한 어깨 관절 부위의 통증이 목 디스크나 경추 퇴행성 변화로도 올 수 있다.

특별한 이유 없이 어깨 관절운동의 제한이 있고, 어깨관절과 견갑 관 절에 통증이 있다. 처음 급성기를 지나면 증상이 저절로 소실되어 통증이 없다가 다시 재발되며, 계속 진행되면서 퇴행성 변화가 올수 있다.

1) 어깨마디의 운동장애로 특히 뒷머리 부위에 손을 가져갈 수 없게 된다. 팔을 올리면 통증이 심해지고 서서히 내리면 가라앉는다.

2) 아침에 일어나 어깨마디를 돌리면 아픔을 느끼며 잘 움직여지지 않으나 계속 움직이 면 가벼워지는데 저녁이면 피곤을 느끼며 다시 아픔이 나타난다.

3) 밤에 아픔 때문에 잠에서 깨어나기도 한다.

4) 통증과 저림 뿐만 아니라 온 전신의 권태감을 야기할 수 있다.

오십견의 치료시의 가장 첫번째는 심리적 치료, 즉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것이 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뇌의 감지 기능 이상으로서, 자신의 의지(=뇌의 의지/ 기능)와는 상관없이 급격하게 굳어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 다음에 오십견은 보통 복합적 원인에 의해 나타나기 때문에 각각의 원인에 따른 치료가 적용되어 한다. 즉 노화 및 퇴행성에 의한 점진적 원인은 적합한 운동 처방을 통한 치료가 최선이고 세포의 이상이 원인인 경우는 관절 주변의 세포 조직 활성화를 위한 교정 치료가 적용되어야 한다.

 
  위의 동작처럼 밴드나 수건을 이용하여 견관절에 무리없이 단계별로 당겨주고 늘려주어 관절의 순환을 도와주면 예방관리에 도움이 됩니다